본문 바로가기

“날 춥다. 집에서” 혼술족 겨냥 포차 메뉴 줄지어 출시

중앙일보 2016.11.24 05:16


소설이 지나면서 강추위가 계속되고 있다. 식품업계에서도 추운 날씨에 일찍 귀가해 집에서 ‘혼술’(혼자 술먹기)을 즐기는 혼술족을 겨냥해 포장마차 안주를 집에서 간단히 먹을 수 있는 간편가정식(HMR)을 출시하고 있다.

닭고기 기업 하림은 양념 닭발과 양념 근위(속칭 닭똥집) 등을 반조리 제품으로 출시했다. 국내산 닭고기를 손질해 뼈를 발라낸 양념닭발은 포장마차의 입맛을 살렸다. 양념 근위 역시 닭 모래집의 오독오독 씹는 맛과 고소함을 살렸다. 프라이팬에 덜어 익히기만 하면된다. 가격 6000원대.



동원F&B에서는 ‘동원포차’ 브랜드를 론칭해 제품을 내놓고 있다. 참치에 소시지와 베이컨을 볶은 ‘동원 포차참치’(소시지참치볶음, 베이컨김치볶음), 골뱅이와 오징어를 섞은 ‘동원 포차골뱅이), 꽁치 구이에 양념을 가미한 ’동원 포차직화 꽁치‘ 등이 있다. 1인분 포장 기준으로 2000원대 이하.

대상그룹의 식품브랜드 청정원도 청춘들이 찾는 포장마차 메카 논현동을 형상화한 ’논현동 포차‘ 시리즈를 출시했다. 돼지껍데기와 막창(4000원대) 등을 안주로 만들었다. CJ제일제당은 멸치육수에 우동을 끓인 ’심야 우동‘(4000원대)을 출시했다. 기존의 일본식 우동과 달리 포장마차의 멸치향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