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박원순, 청와대 단수할지 몰라”

중앙일보 2016.11.24 01:38 종합 8면 지면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여당에) 탄핵 표를 구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광주 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국민주권운동본부 광주·전남 공동출정식’에서 “새누리당표를 적당히 모았다고 해서 덜컥해서는 안 되고 정확하고 엄밀하게 신속하게 해야 한다. 강박해서는 안 되며 이번만큼은 실수가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당에 탄핵 표 구걸하지 않을 것”
새누리 석고대죄·해체선언 요구

추 대표는 새누리당에 대해 “석고대죄가 먼저”라며 “해체 선언이 먼저 있어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를 받들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에 대해선 “부역자 집단의 당 대표를 지내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의 ‘1등 공신’이라고 한 분이 탄핵에 앞장서겠다고 한다”며 “새판 짜기를 하겠다는데 그 말을 안 믿겠다는 것이 아니라 그것만으로 안 된다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또 “대통령이 얼마나 뻔뻔한지 청와대에서 장기 공성전에 들어갔다”며 “박원순 서울시장이 살수차에 물을 끊는 것이 아니라 청와대에 식수를 끊겠다고 할지도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추 대표는 이날 책임총리와 관련해선 국민추천 총리를 주장했다. 그는 “야당끼리 정치 주판알 튕겨가면서 경쟁을 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 국민추천 총리로 가야 한다는 것을 이 자리에서 밝힌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