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악재 겹친 대우조선…12억 달러 ‘드릴십’ 인도 차질

중앙일보 2016.11.24 01:00 경제 1면 지면보기
대우조선해양이 대형 시추 설비 인도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또 다른 발주처로부터 드릴십 2척에 대한 인도 연기 요청을 받았다. 인도 지연으로 잔금 지급이 늦어지면 유동성에 부담이 생길 수 있다.

2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미주 지역 시추업체인 애트우드 오셔닉(Atwood Oceanic)은 대우조선에 드릴십 2척에 대한 인도 연기를 요청했다. 이 회사는 2012년 9월과 2013년 6월 대우조선과 드릴십 2척을 12억 달러(각 6억 달러)에 발주했다. 대우조선은 이 중 잔금 약 4억 달러(약 4600억원)를 받지 못한 상태다.

당초 지난해와 올해 인도할 예정이었지만 애트우드의 요청으로 두 차례 연기했다. 현재는 2017년 9월과 2018년 6월에 각각 인도하기로 한 상태다. 이미 1호기는 완공했고 2호기는 90% 이상 건조가 진행된 상태다. 애트우드는 당초 내년 드릴십을 인도받아 브라질 시추사업에 투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저유가 장기화로 사업 추진이 늦어지면서 투입 시기가 2018년 하반기로 미뤄졌다. 애트우드는 최근 실적 발표에서 “우리의 목표는 드릴십을 바로 투입할 수 있을 때 선박을 인도받는 것”이라며 “대우조선에 인도 연기를 요청했고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연기 요청이 들어와 일부 대금을 미리 받는 등 인도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을 보상받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4억 달러 중 1억5000만 달러를 인도 전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현재 대우조선의 가장 큰 골칫거리는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이 발주한 뒤 가져가지 않는 드릴십 2기다. 소난골로부터 약 12억4000만 달러의 대금을 받아야 내년 4월부터 돌아오는 회사채를 막을 수 있지만 올해 중 해결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