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마시기도 전에 시작되는 ‘카누 아로마’…세상에서 가장 향기로움을 즐겨보세요

중앙일보 2016.11.24 00:02 주말섹션 3면 지면보기
‘카누’는 원두 고유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낮은 온도와 압력에서 추출하는 기법을 사용했다. [사진 동서식품]

‘카누’는 원두 고유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낮은 온도와 압력에서 추출하는 기법을 사용했다. [사진 동서식품]

동서식품 ‘카누’는 물에 쉽게 녹으면서도 원두의 맛과 향을 온전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동서식품

원두 고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기존 인스턴트커피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온도와 압력으로 추출하는 LTMS(Low Temperature Multi Stage) 추출법을 사용했다. 이 기법은 같은 양이라도 일반 인스턴트커피보다 많은 원두를 사용하기 때문에 원두커피 고유의 맛과 향을 더 진하게 재현한다. 찬물에도 잘 녹아 아이스커피를 즐기는 소비자에게도 편리하다.

동서식품은 따뜻한 커피 한잔이 생각나는 가을을 맞아 ‘세상에서 가장 향기로운 카페’라는 콘셉트를 바탕으로 한 TV광고를 선보였다. ‘카누아로마(KANU AROMA)’라는 메인 슬로건으로 시작하는 이번 광고는 바리스타 공유가 ‘카누의 향은 마시기도 전에 시작합니다’라는 내레이션을 선보이며 원두의 깊고 풍부한 향을 음미한다. 새로 출연한 모델 박혜수 역시 카누의 첫 향을 느낀 뒤, 커피 한 모금을 입에 머금은 뒤 눈을 감고 카누의 향을 한껏 느낀다.

카누의 풍부한 향을 실감나게 표현한 이번 광고는 올 봄과 여름에 이은 카누의 세 번째 광고다. 올 봄, 동서식품은 ‘세상에서 가장 여유로운 카페’라는 테마로 브런치와 함께 즐기는 카누 TV 광고를 공개했다. 여름에는 ‘세상에서 가장 느린 카페’를 테마로 한 TV광고로 분주한 여름에도 카누 한 잔을 즐기면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알린 바 있다. 동서식품은 계절마다 카누와 함께 느낄 수 있는 감성을 감각적인 TV광고를 통해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카누’의 고급스러운 풍미와 산뜻한 산미는 여느 커피전문점의 원두커피와 견줘도 손색이 없다. 좋은 원두를 최상의 조건에서 로스팅해 향기·중후함·산미·향 그리고 마지막 끝맛까지 섬세하다. ‘카누’의 향은 아로마(AROMA)를 닮았다. 보디감은 실크처럼 부드러우며 커피의 맛을 깨우는 산미(Acidity)는 더 산뜻하다. APEX 공법(APEX·Advanced Prime Extraction)으로 종전보다 미세한 원두를 짧은 시간과 낮은 온도로 추출한 것이 맛과 향의 비결이다.

동서식품은 소비자의 다양한 음용 습관을 고려해 소비자 개개인이 원하는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여러 종류의 맛과 용량의 카누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달콤한 아메리카노가 생각난다면 몸에 좋은 자일로스 슈거가 함유된 ‘카누 스위트 아메리카노’가, 적은 양의 카페인 섭취를 원하는 소비자는 ‘카누 디카페인’ 제품이 제격이다. 이외에도 동서식품은 한국인의 음용 습관에 맞춰 ‘코리안 사이즈’라 일컬어지는 120ml 컵 기준에 적합한 용량과 사이즈로 구성한 ‘카누 미니’를 발매했다.

카누는 2011년 10월 출시 이후 소비자 조사를 꾸준하게 실시한 결과, 머그컵 기준으로 용량화 된 카누 레귤러 제품 스틱 1개를 2회 이상 나눠서 마시는 소비자가 상당수 존재했다. 또 소비자가 120ml 컵 용량에 커피나 차를 타거나 우려서 마시는 것에 익숙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마누 미니 사이즈 제품을 출시해 호응을 얻었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