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뜨겁게 마셔도 신선! 세계적 바리스타와 함께 ‘콜드브루 커피’ 새 시장 열다

중앙일보 2016.11.24 00:02 주말섹션 2면 지면보기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레드’는 콜드브루 추출 원액을 담은 액상 스틱형 커피다. 출시 3주 만에 38만 세트가 판매되며 뜨겁게 마셔도 신선한 콜드브루 커피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고 있다. [사진 한국야쿠르트]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레드’는 콜드브루 추출 원액을 담은 액상 스틱형 커피다. 출시 3주 만에 38만 세트가 판매되며 뜨겁게 마셔도 신선한 콜드브루 커피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고 있다. [사진 한국야쿠르트]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레드’(이하 레드)가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출시 3주 만에 38만 세트(228만 개, 6포 1세트)가 판매됐다.

한국야쿠르트

레드는 지난 3월 ‘콜드브루 by 바빈스키’로 국내 커피 시장에 콜드브루 바람을 일으킨 한국야쿠르트가 이 달에 선보인 제품으로 콜드브루 커피는 차갑게 마신다는 그간의 고정관념을 깨며 뜨겁게 마셔도 신선한 콜드브루 커피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레드는 콜드브루 추출 원액을 담은 액상 스틱형 커피다. 재료 본연의 맛을 신선하게 보존하는 데 유리해 프리미엄 제품군에 많이 사용되는 파우치형 제형을 통해 콜드브루 커피 고유의 맛과 향은 물론 신선함을 지키고 있다. 세계적인 바리스타 찰스 바빈스키와 제품 개발 전 과정을 함께 해 원두부터 로스팅, 제형까지 기존 제품과 차별화했다. 한국인의 입맛을 고려해 기존 제품보다 신맛을 줄이고 구수함을 배가했다. 로스팅 날짜를 새긴 신선 커피인 만큼 소비자가 눈으로 신선함을 확인할 수 있도록 로스팅 스티커도 부착했다. 기존 파란색의 로스팅 스티커에서 따뜻함을 상징하는 빨간색 로스팅 스티커로 바꿔 제품의 특징을 시각화했다.

액상형으로 나온 레드는 다양한 레시피로 활용하기에 수월하다. 따뜻한 물과 함께 아메리카노로는 물론 우유를 넣어 호주식 라떼인 플랫화이트 등 핫(Hot) 커피 레시피를 즐기기에 적합하다. 합성 착향료, 합성 첨가물 등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아 콜드브루 고유의 깊은 맛과 향, 신선함을 유지했다. 12mL 1회 분량의 개별 소포장으로 기존 제품에 비해 휴대성을 높였다. 늦가을 캠핑장이나 겨울철 스키장 등에서 간편하게 콜드브루 커피를 즐길 수 있다.

김동주 한국야쿠르트 마케팅 이사는 “올 여름 많은 사랑을 받은 콜드브루 by 바빈스키를 겨울철에도 즐기고 싶다는 소비자들의 요청이 많아 따뜻하게 마셨을 때 최상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레시피를 개발해 레드를 출시하게 됐다” 고 말했다.

가격은 6포 1세트 기준 3000원이며, 개별 제품 용량은 12mL다. 냉장유통 제품으로 원액에 가까운 콜드브루 추출액만을 담아 로스팅 후 20일 동안 최고의 맛과 향을 보장한다. 제품 문의 및 주문은 가까운 야쿠르트 아줌마, 대표전화(1577-3651) 또는 한국야쿠르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 할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레드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소비자 이벤트를 펼친다. 이달 1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모바일 앱을 통해 주문 이벤트, 로스팅 스티커 모으기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한 소비자 중 추첨을 통해 총 1만6220명에게 도쿄 디즈니랜드 여행 상품권(10명, 각 2매), 디즈니 캐릭터 다이어리(1만5200명), 모바일 문화상품권(400명), 모바일 영화 관람권(610명, 각 2매)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