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문난 레스토랑 음식, 가정간편식으로 개발

중앙일보 2016.11.23 01:00 경제 6면 지면보기
롯데백화점이 유명 레스토랑 등과 손잡고 2조원대 가정간편식(Home Meal Replacement·HMR) 시장 공략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25일부터 내달 8일까지 ‘글로벌 가정간편식 제안전’을 열고, 유명 음식점과 함께 출시한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 35종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내년 4월에는 잠실점에 HMR 전문매장을 낼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한정식점 ‘진진바라’, 동남아 음식점 ‘팬아시아’, 셰프의 요리를 집으로 배달하는 요식 서비스 브랜드 ‘플레이팅’ 등이 참여한다. 기존 간편식과 달리 식당 직원들이 직접 매장에 나와 소스를 제외한 모든 음식을 현장에서 조리한다. ‘치미추리 스테이크’(1만6000원)와 ‘팟타이’(5900원) 등을 판매하며 모든 요리는 가정에서 볶거나 굽기만 하면 완성된다. 롯데백화점 측은 “향후 가장간편식 매장 수를 늘리고 메뉴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