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 여주서 친모가 지적장애 아들 살해 뒤 자수

중앙일보 2016.11.23 00:04
지적장애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50대 어머니가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22일 파출소로 자수해 온 이모(56·여)씨를 지적장애 1급인 아들(26)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후 4시께 여주시 자신의 집에서 넥타이로 아들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후 이씨는 수면제를 먹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자살에 실패한 이씨는 직장에 있던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범행을 털어놨고, 남편의 설득으로 이날 오후 6시께 인근 파출소를 찾아 자수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태어날 때부터 장애가 있었고 최근에는 간질 증세도 보여 온종일 간호해야 했다”며 “거동도 어려운 아들을 간호하는 게 힘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씨의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