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신입사원 평균 나이 ‘男29 女28’…인사담당자 마지노선은

중앙일보 2016.11.21 20:00

올해 신입사원의 평균 나이는 남자 29.2세, 여자 27.9세로 조사됐다. 

취업 포털 사람인이 21일 기업 인사담당자 649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 평균 연령’을 조사한 결과다. 기업들의 채용 규모가 줄어들고, 대학생들의 졸업 시기가 늦어지면서 취업 연령대가 높아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는 남성의 경우 28세(20.1%)가 가장 많았다. 이어 27세(14.3%), 34세 이상(12.5%), 30세(11.8%), 26세(8.5%), 29세(8.5%) 순이었다. 여성은 26세(17.1%), 25세(15%), 24세 이하(14.2%), 34세 이상(11.6%), 27세(10.3%) 순으로 집게 됐다.

반면 인사담당자가 생각하는 ‘신입사원 적정연령’은 남성 28.2세, 여성 26.4세로 실제 채용된 신입사원 나이보다 적었다. 또 응답자의 56.4%는 ‘신입 채용 시 생각하는 마지노선 나이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이 생각하는 신입사원 마지노선은 남성 평균 31.3세, 여성 29.9세로 조사됐다.

나이 제한을 둔다는 기업들은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 할 것 같아서’(48.4%·복수응답)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조직 위계질서를 흐릴 것 같아서’(31.1%), ‘조직문화 적응에 어려움을 겪을 것 같아서’(29.2%) , ‘쉽게 퇴사나 이직할 것 같아서’(16.1%), ‘금방 결혼이나 출산을 할 나이라서’(12.3%), ‘눈높이가 높아 여태 취업을 못한 것 같아서’(11.7%), ‘입사 동기들이 어려워할 것 같아서’(11.5%)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70.7%는 마지노선을 넘긴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방식은 ‘무조건 서류 탈락’(41.9%), ‘동점 시 불이익’(39.2%), ‘감점 처리’(18.9%) 등이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