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대표적 문학5단체 "대통령 탄핵" 촉구

중앙일보 2016.11.21 18:05
국내 대표적 문학단체들이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이념적 지향이 다소 상이한 문학단체들이 시국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한 목소리를 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펜클럽 한국본부와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등 문학 5단체는 21일 '헌정 파괴의 책임을 지고 대통령은 물러나라'라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 대통령은 모든 국정에서 손을 떼고 자진해서 퇴진하라"고 요구했다.

문학단체들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우수문예지 지원사업 축소 등 최근 불거진 의혹들을 열거하며 "문학인들이야말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직접적 목격자이면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고 문화예술 정신을 검열하면 문화예술은 사막으로 바뀐다. 따라서 정권 차원의 블랙리스트 관리는 단순히 문화예술계만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사회를 정신적 공황상태로 빠뜨리는 큰 사건"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문학은 부드러우나, 문학인들의 분노는 강철처럼 단단하고 날카롭다.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국가 건설에 진보와 보수라는 문학적 분류는 의미가 없다"며 "문학인들은 언제나, 부당한 방법으로 행해지는 통치권에 저항하는 국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준봉 기자 shin.juneb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