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의원 "이렇게 저급한 사람을 내가 대통령 만들었다니, 사죄드립니다"

중앙일보 2016.11.21 16:08
"이런 사람을 내가 대통령 만들려고 했던가, 국민 여러분께 사죄하고 또 사죄드립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과 함께 범죄를 공모했다는 검찰 수사결과를 접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은 자성의 글을 올렸다.
 
하 의원은 "오늘 검찰 공소장을 보고 정말 우울했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과거 대통령 친인척 내지 측근 비리는 대통령이 모른 채 호가호위한 사건들입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대통령이 주범입니다. 대통령이 기획하고 세세한 지시까지 했습니다. 대통령이 이렇게 저급한 사람인지 모르고 그래도 사심없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믿었던 과거의 제 자신이 너무나 원망스럽습니다"라며 박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다.
 
추천 기사


그는 이어 "게다가 대통령은 약속했던 검찰 수사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특검도 거부할 태세입니다. 한번 더 사죄해도 부족할 판에 차라리 탄핵하라고 큰 소리 칩니다. 대국민 전쟁선언입니다"라며 더욱 강경하게 나가는 박 대통령을 거듭 비난했다.
 
그는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지도부에도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아직도 대통령 편들기 바쁩니다. 검찰 수사 발표에 단정하기 어렵다며 대통령에 대해 쓴 소리 한마디 못하는 태도는 여전합니다. 이런 지도부와 한 지붕 아래 있다는 것이 수치스럽습니다"라며 "현 대통령과 새누리 맹종 친박을 그대로 두고는 보수의 혁명적 변화가 불가능합니다. 이제는 말 뿐만이 아니라 행동으로 대통령 퇴진과 맹종 친박 축출에 앞장서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