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육보건대, 제14회 캡스톤디자인 FESTIVAL 개최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1 16:03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는 특성화전문대학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18일 학교 대강당에서 제14회 캡스톤 디자인 Festival을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총장 및 각 부처장, 산업체 심사위원, 의료정보과 재학생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박두한 총장은 격려사를 통해 “캡스톤의 의미는 절정, 정상, 최고를 의미한다. 우리가 추구하는 ACE인재와 일맥상통 한다”며 “학교에서 배운 전문기술뿐만 아니라 진심을 가진 최고의 의료 정보인이 되어 여러분을 통해 많은 사람이 건강하고 행복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준혁 학과장은 환영사를 통해 “캡스톤디자인 발표가 단순히 졸업하기 위한 하나의 관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까”라고 질문하며 “이것은 새로운 시작을 위한 출발점이며 그동안에 준비했던 노력과 열정을 십분 발휘한다면 모든 난관을 극복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캡스톤디자인 컴퓨터 작업의 흐름에 따라 프로그램의 명령문을 사용하여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코딩을 주제로 ‘시작은 어렵다. 하지만 도전은 코딩의 시작이다’를 타이틀로 팀 작업을 착수했다.
 
캡스톤디자인은 3~6명이 한 팀으로 구성되어 의료정보분야의 프로그램 개발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에서 개발까지 수행함으로써 종합적 실무능력을 습득하고 마지막 학기에 학술제 발표를 통해 결과에 따른 수상을 한다. 이번 Festival은 총24팀이 참가하여 본선에 오른 11팀에게 발표의 기회가 주어졌다. 각 팀별 발표가 끝나고 Q&A시간에는 산업체인사들의 날카로운 질문이 이어졌으며 학생들은 답변을 생각하고 보완사항들을 점검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산업체인사는 “보건의료서비스 패러다임의 변화와 미래를 준비하며 ▶맞춤형 빅데이터 ▶전달체계 구축 ▶디바이스 / 시스템 개발 및 인증 ▶수가 체계 등에 적절한 코딩을 접목시켜 국민의 편의성 증진과 의료사각지대 해소 및 의료접근도 향상을 미리 준비해야한다”며 “진료의 효율성을 향상하고 기존 의료시스템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시장개척과 수익창출의 기회가 될 수 있는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