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지부, 헌혈한 공공기관 직원에 휴가 검토

중앙일보 2016.11.21 16:03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 공공기관 직원도 헌혈을 하면 ‘공적휴가’(공가:公暇·병가 이외의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에 허가하는 휴가)를 쓰게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매년 혈액 부족 사태가 되풀이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고육책이다. 현재 중앙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소속 공무원은 복무규정에 ‘헌혈 공가 제도’를 인정하고 있다.

20일 보건복지부는“공공기관 소속 직원들이 공가 사유에 헌혈을 추가하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공공기관 복무 규사, 노사협약 등에 헌혈 공가 처리 관련 조항을 삽입하는 방안을 다음달부터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중장년층 헌혈률이 높은 일본의 경우 민간기업에서 직장인들이 헌혈하면 휴가를 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공무원 복무규정에 명시돼 있지만 현실적으로 운영되고 있지 않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확대 요청을 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공공기관 직원이 헌혈 관련 공가를 낼 경우 이를 반나절 휴가로 승인할지 전일 휴가로 승인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해당 정책이 확정되면 전국 공공기관 320여 곳의 임직원 29만6000여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