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0만명 모인 촛불 집회 … 불 끈 채 침묵한 청와대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1 14:11
4차 촛불집회에서도 수많은 시민들이 광화문 거리로 나와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지만 청와대는 불을 끈 채 침묵으로 일관했다.
 
19일 수많은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광화문에 모여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경복궁 뒤로 보이는 청와대의 불빛은 모두 꺼진 상태였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할 청와대는 정작 침묵으로 대응한 것.

19일 청와대의 모습 [사진 뉴시스]

19일 청와대의 모습 [사진 뉴시스]

이는 지난 12일 열린 3차 촛불집회에서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지난 12일 오후 7시경 청와대는 불이 환하게 켜진 상태였다.
 
19일 서울에는 주최 측 추산으로 약 60만명이 참여했고 전국 곳곳에서 95만명이 집결했다고 추산했다. 지난 3차 촛불집회(주최 측 추산 100만명)와 비교해도 크게 줄지 않은 수치다.

불 꺼진 청와대의 사진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은 침묵으로 일관하는 청와대의 모습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12일 청와대의 모습 [사진 뉴시스]

12일 청와대의 모습 [사진 뉴시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