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시티 비리 수사 검찰, 전 청와대와 포스코건설,부산은행 관계자조사

중앙일보 2016.11.21 11:53
부산 해운대 관광리조트(엘시티) 개발사업의 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이 시행사 엘시티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66·구속) 회장이 도피 중 현기환(57)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과 통화한 정황을 잡고 21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20일 포스코건설과 부산은행의 임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시공사 참여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약정 과정을 각각 조사했다.

검찰은 우선 지난 10일 이 회장을 체포하면서 압수한 ‘대포폰 5대’의 통화기록 등을 근거로 이 회장이 지난 8월 초 수배된 뒤 현 전 정무수석과 통화했는 지를 확인 중이다. 수배기간 두 사람이 만났는 지도 조사 대상이다.

현 전 수석과 이 회장은 사석에서 '호형호제'할 정도로 막역한 사이로 소문나 있다. “두 사람이 강남 일대 유흥업소에서 자주 어울렸다”,“지난해 7월 현 전 수석이 이 회장 등과 골프를 쳤다”, “검찰이 엘시티 수사를 시작하자 이 회장이 현 전 수석에게 수사를 무마해달라고 부탁했다” 같은 의혹을 다룬 언론 보도가 잇따랐다. 이 회장의 57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와 관련해 의혹의 중심인물로 떠오른 셈이다. 18대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을 지낸 현 전 수석은 지난해 7월부터 올 6월까지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을 지냈다.

검찰은 또 지난해 7월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시공을 맡고, 지난해 9월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하는 16개 금융기관(대주단)이 엘시티에 1조7800억원의 PF대출 약정이 이뤄진 과정을 살피고 있다. 이 가운데 BNK금융그룹 산하 금융기관의 PF약정은 1조1500억원에 이른다. 시공사 선정과 PF 과정에 정·관계 인사의 외압(?)있었는 지 검찰이 확인하고 있는 것이다.

윤대진 부산지검 차장검사는 그러나 “이 회장이 현 전 수석과 수배중 통화했는지 등은 수사 사항이어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는 현 전 수석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했으나 받지 않았다. 하지만 현 전수석은 20일 보도자료에서  "이 회장과 인간적 관계일 뿐이다.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어떠한 청탁이나 압력도 행사한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도피 협조한 사실이 없다. 추측 보도에 법적대응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2월 엘시티 시행사가 국내 대형건설사에 시공참여를 제안하면서 포스코건설은 사업성을 따져 비교적 높은 공사비를 써냈지만 초고층건물 시공경험과 기술력 등이 인정돼 시공사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사업성을 따져 여신위원회를 열어 PF약정 등을 결정한 걸로 안다”고 해명했다. 한마디로 외압 의혹은 없었다는 주장이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