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내 존재가 총리 후보 추천하라는 압박이 됐으면"

중앙일보 2016.11.21 11:37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조문규 기자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조문규 기자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21일 “저의 존재가 여야에 총리 후보자 추천 합의를 압박하는 요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까지 20일째 총리 후보자 신분을 유지하고 있는 김 후보자는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 자진 사퇴 가능성과 관련해 “차기 총리 추천에 대한 여야 합의 구도가 굉장히 어렵고 국정이 표류하는 것을 그냥 볼 수 없으니까 맡고 있는 것”이라며 “‘총리를 추천하라’는 압박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일 최순실씨에 대한 기소 이후 탄핵 움직임이 일면서, 대통령이 국회가 합의한 차기 총리 후보를 수용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탄핵소추를 당한다는 것이 기정사실화 되면 그 다음엔 (총리 후보자 수용과 관련한 대통령의) 입장이 변할 수도 있다”며 “아직까지는 총리 문제는 검찰의 수사 발표에 대한 대응과는 별개의 문제로 다뤄질 것으로 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대통령이 직무정지 되기 전에 지명한 총리 내정자이기 때문에 탄핵 국면에 들어가도 헌재 인용 전까지는 저의 신분이 그대로 살아있을 것”이라며 사퇴 가능성을 다시 한번 부인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