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두언 "묘청의 난보다 심각한 사건"

중앙일보 2016.11.21 10:24
정두언 의원. 강정현 기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강정현 기자

“묘청의 난보다 더 심각한 사건이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2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개입한 최순실 게이트를 이렇게 평했다. 정 전 의원은 “단재 신채호 선생이 묘청의 서경 천도 실패를 '조선 역사 일천년 이래 일대 사건'이라고 했다”며 “제가 볼 때는 그게 제2대 사건으로 밀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태민, 최순실, 박근혜 드라마는 앞으로 50년 후, 100년 후, 1000년 후, 2000년 후 계속 연속극 드라마의 주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 결과를 부인하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고 한 것을 두고 “매를 버는 것이고 매를 미루는 것”이라며 “10대 맞고 끝낼 걸 이제 100대 맞고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냥꾼이 나타났는데 꿩이 사냥꾼이 무서워서 머리를 땅에다 쳐박는 것과 똑같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추천 기사

그러면서 “이제 (사건의 진상이) 더 밝혀질 필요도 없다”며 “뭐한 말로 ‘야동’까지 나와야 되느냐. 정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현재 상황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새누리당에서 대선에 출마할 가능성에 대해서 “제정신이라면 새누리당에 와서 출마하겠느냐. 물 건너 갔다”고 꼬집었다. 또 이번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통해 검찰이 바뀔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우리나라 검찰을 정말 180도 바꿔 놓은 것이다. 정말 어마어마한 우리 사회에 대한 (박 대통령의) 기여”라며 “일본 검찰도 다나카 수상을 사법처리하면서 새로운 검찰로서 태어났다. 우리나라 검찰도 정말 박근혜 대통령 덕분에 새롭게 태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