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연재,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 논란…특혜 의혹 불거져

중앙일보 2016.11.21 06:22
 
‘피겨여왕’ 김연아가 정부의 늘품체조 시연회에 불참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불이익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후 같은 행사에 참여했던 체조선수 손연재(22)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주도해 만든 늘품체조 시연회 행사에는 손연재, 양학선 등 체조 선수들이 참석했다.
 
추천 기사
지난 19일 KBS 보도에 따르면 김연아는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을 거절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 높은 온라인 점수에도 불구하고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스포츠영웅에서 제외됐다.
실제 김연아는 대한체육회가 선정하는 2015년 스포츠영웅 선정 과정에서 12명의 후보 가운데 인터넷 투표에서 82.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지만 최종심사에서 제외됐다. 당초 규정에 없던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에서였다. 

반면 손연재는 김종 전 문체부 장관이 부임한 2013년부터 3년간 대한체육회가 수여하는 상을 받고, 올해 대상까지 받았다.

지난 10년간 올리픽 금메달 리스트에게만 주어졌던 한국 체육회 대상을 메달을 받지 못한 손연재가 수상하자 공정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 논란에 손연재의 소속사 갤럭시아SM 홈페이지에는 접속자가 폭주하며 다운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