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멜라니아, 트럼프 취임 후에도 아들과 뉴욕에 산다

중앙일보 2016.11.21 05:4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년 1월 대통령에 취임해도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사진)는 아들과 백악관에서 살지 않을 것이라고 AP통신, 뉴욕포스트 등 외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이슨 밀러 트럼프측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멜라니아가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들 베런(10)과 바로 백악관으로 들어갈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다”며 “베런이 학년 중간에 전학하는 것은 민감한 문제”라고 밝혔다.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의 한 소식통은 뉴욕포스트에 “멜라니아가 아들 베런과 뉴욕에 있는 펜트하우스인 트럼프 타워에서 계속 살게 될 것”이라며 “베런은 어퍼 웨스트사이드 사립초등학교를 계속 다닐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멜라니아는 아들이 되도록이면 혼란을 겪지 않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멜라니아는 아들이 학년을 마치면 백악관으로 이사하겠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멜라니아는 보모에 의존하지 않고 아들을 직접 돌보고 있다. 멜라니아의 이 같은 결정으로 트럼프 타워의 보안은 강화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미국 국토안보부 소속의 비밀경호국과 뉴욕경찰(NYPD)가 이들을 경호하게 된다.

멜라니아와 베런 각자에게 비밀요원들이 따라다니고 베런의 등하교를 위해 전용 운전기사와 방탄차가 동원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