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딸 친구 아빠 민원 해결해주고 샤넬백·4000만원 챙겨

중앙일보 2016.11.21 01:43 종합 6면 지면보기
최순실 국정 농단 공소장으로 드러난 3인의 행각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에 대해 직권남용,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2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날 새벽 장씨가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에 대해 직권남용, 사기,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2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날 새벽 장씨가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20일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에선 최순실(60·구속 기소)씨와 안종범(57·구속 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파렴치한 행각들이 새로 드러났다. 측근들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한 것은 물론 허위 진술을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최씨는 대기업 측에 지인의 사업체 제품을 납품받아 달라고 청탁한 뒤 그 대가로 고가의 핸드백을 선물받기도 했다.

업체 대표 부탁 받고 대통령에 전달
안종범 통해 정몽구에 납품 청탁
최씨, 장시호 등에게 증거인멸 지시
컴퓨터 5대 포맷하고 망치로 부숴

지난 10월 독일에 도피 중이던 최씨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김성현 전 미르재단 사무부총장과 조카 장시호씨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했다. “더블루K에서 쓰던 컴퓨터 5대를 꺼내 완전히 폐기하라”는 거였다. 두 사람은 컴퓨터를 빼내 후배인 소모씨를 시켜 하드디스크, SSD 카드를 포맷했다. 망치로 컴퓨터를 내리쳐 완전히 부쉈다.
 
◆안, 이승철에게 "나 모른다고 진술하라”
안 전 수석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대기업 모금을 주도했던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에게 증거인멸을 시켰다. 안 전 수석은 검찰 조사를 앞둔 10월 이 부회장에게 전화해 “나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모금과 무관하다는 취지로 진술해 달라”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또 “향후 검찰에서 압수수색도 나올 것이니 이에 대비하라”며 휴대전화를 폐기하라고 했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전문 처리업자를 통해 완전히 폐기했다. 안 전 수석은 K스포츠재단 이사였던 김필승씨에게는 보좌관을 통해 “휴대전화를 폐기하고 청와대 관계자와 주고받은 e메일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또 “검찰에 출석하면 나와 최씨를 모른다고 진술하라”고 허위 진술을 요구(교사)했다.
최씨가 정유라씨의 동창 학부모 이모씨의 부탁을 받고 2013~2014년 현대자동차그룹에 KD코퍼레이션의 납품(원동기용 흡착제) 청탁을 해 성사시킨 사실도 드러났다. 이씨의 부탁을 받은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민원을 전달했고 박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안 전 수석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임원을 만나 “KD코퍼레이션이라는 회사가 있는데 좋은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하니 채택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입찰 등의 정상적 절차를 생략한 채 수의계약으로 KD코퍼레이션의 제품 10억여원어치를 납품받았다. 최씨는 또 KD코퍼레이션을 지난 5월 박 대통령의 프랑스 순방에 동행하도록 주선했다. 최씨는 그 대가로 1162만원 상당의 샤넬백 한 개, 현금 4000만원 등 5162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았다.

공기업 사장에게 직접 취업을 청탁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최씨와 안 전 수석은 2015년 1월 박 대통령에게서 “이동수라는 홍보 전문가가 KT에 채용될 수 있도록 회장에게 연락하라”는 지시를 받고 황창규 KT 회장에게 직접 취업을 청탁했다. 안 전 수석은 “윗선의 관심사이니 이동수씨를 채용하고 신모(최씨 측근 김성현씨의 부인)씨는 이동수씨 밑에서 같이 호흡을 맞추면 좋을 것 같으니 함께 채용해 달라”고 요구했다. 황 회장은 비서실장에게 지시해 그해 2월 이씨를 전무급으로, 12월 신씨를 상무보로 채용했다. 이후 박 대통령이 안 전 수석을 통해 ‘이씨의 보직을 본부장, 신씨 보직을 광고업무총괄로 바꿔 주라’고 지시했고 황 회장은 이들의 보직을 변경해 줬다.
 
◆안 "나를 팔아서라도 포레카 지분 받아라”
포스코 계열 광고기획사 포레카를 인수하려던 차은택(47·구속)씨의 시도가 실패하자 안 전 수석은 김영수 포레카 사장에게 “(컴투게더가 포레카를 인수하면) 나(내 이름을)를 팔아서라도 (컴투게더로부터) 지분을 넘겨받으라”고 요구했다. 김 사장 등은 이에 따라 “말을 안 들으면 매각을 무산시키겠다”고 컴투게더를 협박했지만 미수에 그쳤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