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비상시국위 32명 탄핵 찬성…국회 가결 정족수 채워지나

중앙일보 2016.11.21 01:32 종합 10면 지면보기
새누리당 비주류가 주도하는 비상시국위원회는 20일 총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을 요청하기로 했다. 비상시국위 소속 황영철 의원은 회의 후 “오늘 검찰 발표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의 공범임을 규정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탄핵 절차를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을 당 윤리위원회에 즉각 제소해 출당·제명 등의 징계를 요청해야 한다”고도 했다.

“국회 탄핵 절차 즉각 착수해야”

이날 비상시국위에 참석한 국회의원 35명에게 탄핵 절차 착수에 대해 의견을 물은 결과 32명이 찬성했다고 한다.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안이 가결되려면 재적 의원 3분의 2인 20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무소속 의원과 야권 의원 전원(171명)이 탄핵에 찬성 시 새누리당 의원 중 29명 이상이 찬성하면 탄핵안은 가결될 수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비상시국위 소속 의원이 상당수라 탄핵 표결 시 찬성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이정현 대표 지도부의 공식 반응은 이와는 달랐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받지 않아 공모 혐의를 아직 단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대통령 출당·제명 등 징계와 관련해선 징계안이 최고위와 의원총회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친박이 장악한 최고위에서 거부되거나 시간이 지체될 가능성이 있다.
◆남경필·김용태 이르면 이번 주 탈당
박 대통령 탈당과 이정현 당 지도부 퇴진을 요구해 온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이번 주 중 탈당을 예고했다. 최순실 사태 이후 여당 주요 인사의 탈당은 아직 없다. 하지만 남 지사는 이날 “대통령의 출당을 포함,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이르면 수요일 결단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나처럼 누군가가 물꼬를 트면 와르르 무너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 안팎에선 가장 큰 규모의 동조 탈당을 이끌어낼 인물로 유승민 의원을 꼽고 있다. 유 의원은 아직까진 당내에서 문제를 해결하자는 쪽이다.

이충형·박유미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