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연재 '늘품 체조' 시연회 참석 논란…홈피 다운ㆍSNS엔 비난 쇄도

중앙일보 2016.11.21 00:29


 체조선수 손연재가 늘품 체조 시연회에 참석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홈페이지는 접속자 폭주로 다운됐으며 SNS엔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KBS는 지난 19일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주도로 만들어진 늘품체조 시연회 행사에 김연아와 손연재 등 스포츠 스타들이 대거 초대됐지만 김연아는 이미지와 맞지 않다는 참석을 이유로 거절 반면 손연재는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늘품체조는 최근 구속된 차은택씨가 만들고 문화체육관광부가 거액을 투자해 보급한 체조다.

보도에 따르면 손연재는 이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부임한 2013년부터 3년간 대한체육회가 수여한 상을 연이어 받았다.
 

늘품 체조 시연회에 참석한 체조선수 손연재의 모습. [사진 KBS 뉴스9 캡쳐]



특히 지난 10년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게만 주어졌던 대상을 메달을 따지 못한 손연재가 관례를 깨고 수상해 공정성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에선 손연재가 직접 해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소속사에서 시켰다고 하지마라”, “손연재는 정유라보다 나이가 많은 만큼 어리다는 핑계를 댈 수 없다”, “국대선발 특혜 논란이나 대상 수상 및 3연속 수상 과정을 해명해야 한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의혹이 불거지면서 20일 손연재 소속사 갤럭시아SM 홈페이지가 다운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