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일 촛불집회 광화문서만 74만 명"…휴대전화 이용한 셈법 나와

중앙일보 2016.11.20 15:41
지난 12일 서울 세종로, 태평로 일대에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3차 민중 총궐기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2일 서울 세종로, 태평로 일대에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3차 민중 총궐기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4차 민중 총궐기 촛불집회’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참석했을까? 늘 참석자 숫자를 놓고 주최 측과 경찰이 달랐다. 이런 가운데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추정치가 나왔다.

약 74만 명이 참석했다는 것이다.
 
시간대별 촛불집회 참가자 추정치(단위:명)  [조이코퍼레이션]

19일 시간대별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 참가자 추정치(단위:명) [조이코퍼레이션]

오프라인 상점 고객 분석 서비스 기업인 조이코퍼레이션이 20일 밝힌 내용이다. 오차 범위는 ±10%라고 한다. 피크 타임은 저녁 7~8시로 이 시간대 광화문에 약 22만 명이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조이코퍼레이션의 방식은 한마디로 촛불집회 현장에서 휴대전화 숫자를 세서 모인 사람들의 숫자를 알아내는 것이다.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 휴대전화 감지 센서가 설치된 곳.  [조이코퍼레이션]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 휴대전화 감지 센서가 설치된 곳. [조이코퍼레이션]

이를 위해 19일 오후 2~9시 휴대전화의 와이파이ㆍ블루투스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 53개를 서울 광화문~서울광장 사이에 설치했다. 센서 하나로 최대 반경 50m 안의 인원을 측정할 수 있다고 한다.

무선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한 사람을 여러 번 세는 오류를 막을 수도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조이코퍼레이션 최시원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본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좀 더 자세한 분석을 곧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19일 촛불집회 참가자 숫자는 주최 측이 서울 50만~60만 명(오후 8시 기준)이며, 전국 60여개 지역(서울 제외)에서 35만 명이라고 밝혔다. 경찰 추산은 각각 서울 17만 명, 지방 7만 명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