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 표지판 스프레이로 훼손돼

중앙일보 2016.11.18 19:22
붉은색 스프레이가 뿌려진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 표지판.  [사진 대구 중구]

붉은색 스프레이가 뿌려진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 표지판. [사진 대구 중구]

박근혜 대통령의 생가터를 알리는 표지판이 스프레이로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 중부경찰서와 중구청에 따르면 18일 오전 8시30분쯤 중구 삼덕동 박 대통령 생가터에 세워진 표지판에 붉은색 스프레이가 뿌려져 있는 것을 구청 직원이 발견해 곧바로 철거했다. 표지판은 가로 70㎝ㆍ세로 2.4m 크기의 철판으로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란 글이 적혀 있다. 또 박 대통령이 꽃다발을 들고 손을 흔드는 사진이 새겨져 있다. 표지판은 박 대통령의 취임을 기념해 2013년 2월 25일 중구청이 세웠다.

경찰은 주민들이 17일 자정까지 이상이 없었다고 한 점으로 미뤄 인적이 드문 새벽을 이용해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불만을 품은 사람의 소행으로 추정된다”며 “검거되면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생가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가 1950년 대구 계산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신혼살림을 차린 곳이다. 박 대통령은 52년 2월 이곳에서 태어났다. 당시 한옥이었지만 헐렸고 현재 상가 건물이 들어서 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