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급성 뇌출혈에도 갓길에 정차하고 쓰러진 버스기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18 17:04

한원기(55)씨

운행 도중 급성 뇌출혈로 사경을 헤매던 버스기사는 끝내 버스를 갓길에 정차하고 나서야 정신을 잃어 대형 사고를 막았다.
 
지난 11일 오후 10시경 시외버스 운전기사 한원기(55)씨는 전북 정읍시 정우면의 한 주유소 앞 도로에서 급성 뇌출혈을 일으켰다. 당시 한씨의 버스에는 4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다.
 
운전 중 어지러움과 복통을 느낀 한씨는 운전 중 고통이 심해지자 버스 속도를 줄였고, 차선을 바꾼 뒤 안전한 갓길로 이동했다. 그는 운전하던 버스를 간신히 세우고난 다음에야 쓰러졌다. 당시 상황은 버스 안에 설치된 CCTV에 모두 기록됐다.
 
구조대가 도착한 후 한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깨어나기 어렵다는 의료진의 설명에 가족들은 평소 남을 살피던 본인의 뜻을 고려해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