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림자''꽃목걸이' 가수 이영숙 별세…'범서방파' 김태촌과 옥중결혼

중앙일보 2016.11.18 15:23

고인이 된 가수 이영숙(왼쪽)과 남편 '범서방파' 두목 김태촌. 두 사람은 옥중결혼식을 올렸다. [사진 JTBC 캡처]



가요 '그림자''가을이 오기 전에''꽃목걸이' 등으로 유명한 가수 이영숙(본명 이영순)이 17일 오후 11시 45분 별세했다. 67세.

고인은 10여 년 전부터 자궁경부암으로 투병 중이었으며 2년 전 병이 재발하면서 결국 숨을 거뒀다.

고인은 '범서방파' 두목 김태촌(1948~2013)과 옥중결혼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목사의 소개로 김태촌을 만나 2년 간 편지를 주고 받다 1999년 청송교도소에서 결혼했다.

이영숙은 1968년 정풍송 작곡의 '아카시아의 이별'로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린 이후 '그림자'(1969), '가을이 오기 전에'(1969), '미워하지 마세요'(1969), '꽃목걸이'(1971), '왜왔소'(1971) 등으로 밝고 여성적인 음색으로 인기를 모았다.

동생 이영일씨와 '추억의 푸른 언덕', '파란마음 하얀마음' 등을 부르며 '남매가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영일씨는 30년 전에 미국으로 이민갔다.

이영숙은 80년 이후 가수 활동보다 '사단법인 은빛소망'을 설립해 독거노인을 비롯한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봉사활동에 전념했다.

빈소는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영안실 3호. 발인 20일 오전 8시, 02-444-1552.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