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박 대통령 범죄혐의 문제될 수 있다"

중앙일보 2016.11.18 15:15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 관련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은 피고발인 신분으로 범죄혐의가 문제될 수 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최순실씨 등의 기소 전 대통령 조사가 어려워진 만큼 대통령에 대한 범죄 혐의 유무는 피의자ㆍ참고인 진술과 지금까지 압수수색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확보한 물적 증거를 종합해 증거법상 원칙에 따라 객관적이고 합리적 판단을 거쳐 결정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박 대통령의 수사 실무상 신분과 관련, ”피의자라고 특정하지는 않겠다“며 ”기존에 고발된 사건도 있고, 구속된 피의자(최순실 등)들에 대한 범죄사실과 관련해서는 중요 참고인“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이 박 대통령의 신분을 범죄 혐의가 있는 ‘피의자’로 못박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피의자로 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순실 특검법 통과와 박 대통령 대면 조사 지연 등으로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검찰의 압박 카드로 해석된다.

앞서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15일 박 대통령과 최씨를 뇌물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수사팀으로서는 이 사건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이미 구속된 피의자들의 범죄사실을 확정하기 전에 대통령께 진술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대면조사를 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사팀은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 구속 피의자들을 오는 20일 일괄 기소할 계획이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