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엘시티 의혹' 관련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소환 조사

중앙일보 2016.11.18 15:05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뉴시스]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 [뉴시스]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가 정기룡 부산시 경제특보를 18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앞서 17일 부산시청 11층에 있는 정 특보의 사무실과 집등을 압수수색했다.

정 특보는 2008~2013년까지 엘시티 총괄 프로젝트 매니저와 엘시티AMC 사장 등을 지내며 사업에 깊이 관여했다. 이 시기 부산시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게 엘시티 사업 부지의 용도를 변경해줬고, 60m의 건물 고도제한도 풀어줘 특혜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정 특보는 서병수 부산시장의 최측근 중 한명이다. 서 시장과는 경남고 선후배 사이며 2014년 6월 지방선거에서는 서 시장 선거캠프에 참여해 경제정책의 밑그림을 그렸다. 서 시장 당선 이후엔 민선 6기 출범준비위원회에서 좋은일자리분과 위원장을 맡았고, 2014년 9월 부시장급 별정직인 경제특보에 임명됐다.

부산 건설 업계에서는 “정 특보가 엘시티와 부산시에 번갈아 몸을 담았고, 그 사이 엘시티 사업에 각종 특혜가 쏟아 졌다. 인허가 기관과 사업 시행사 양쪽에서 활약한 것이다. 또 서 시장ㆍ이영복 회장 양측과도 모두 가깝다. 정 특보가 엘시티 특혜 의혹을 밝힐 연결고리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검찰이 정 특보 조사를 통해 파악할 수 있는 것은 시청의 의사결정 구조나 인허가 자체에 대한 것보다는, 인허가 과정에 영향을 미친 외부 로비 등에 대한 정보일 가능성이 높다. 엘시티에 대한 각종 특혜가 이뤄진 시기 정 특보는 인허가 기관인 시청이 아닌 특혜를 받는 쪽인 엘시티에 근무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특혜성 인허가가 이뤄졌다는 의혹이 있는 시기에는 정 특보가 직접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직위에 있지 않았다. 대신 로비의 창구가 되거나 직접 로비를 했을 가능성은 있다. 검찰도 정 특보 조사에서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 특보는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17일 태국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정 특보는 “엘시티 사업 인허가 관련 업무를 하지 않았고 이영복 청안건설 회장과는 한 동네에 살면서 알던 사이일 뿐 비자금 조성 등과 관련해선 이상한 점을 몰랐다”고 했다.

정 특보는 시청 압수수색이 이뤄진 뒤인 지난 4일 검찰 수사에 부담을 느껴 사의를 표명했지만 서 시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부산=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