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내에서 기르면 가습효과 좋은 식물

중앙일보 2016.11.18 10:48

사진.중앙포토


사람이 쾌적하게 느끼는 습도는 40~60%입니다. 하지만 겨울철 가정의 실내는 30% 이하로 매우 건조합니다. 이럴 때 주택의 실내에서 기르면 집안의 습도를 올리는 효과가 있는 식물을 소개합니다.

식물들을 기르면 증산과 증발에 의해 실내에 습도를 높여주게 됩니다. 농촌진흥청에서 식물과 물의 가습 효과를 실험한 결과, 물에 의해 습도가 10% 증가하는 동안 식물은 약 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내에서 가습 효과가 뛰어난 대표적인 식물로는 행운목, 홍콩야자로 불리는 쉐플레라, 장미허브, 돈나무 등입니다. 보통 잎이 크고 물을 좋아하며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이온도 많이 발생합니다.

행운목과 쉐플레라는 햇빛이 너무 강한 창가보다는 거실 안쪽에 두는 것이 좋으며, 밝을수록 가습효과가 더 좋기 때문에 직사광선은 피하되 가능한 한 밝은 곳에서 키우는 것이 좋습니다.

장미허브와 돈나무는 햇빛을 매우 좋아하기 때문에 베란다나 창가에서 기르는 것이 좋습니다.

행운목, 쉐플레라, 돈나무는 손가락으로 흙 표면을 약 1cm 깊이로 만져보아 물기가 느껴지지 않을 때 물을 줍니다. 처음에 식물을 구입한 뒤 일주일 정도 표면을 만져보면 대략 며칠 간격으로 물을 줘야 할지 알 수 있습니다. 장미허브는 거의 매일 물을 주는 것이 좋습니다.

보통 1m 이상 되는 큰 식물은 5일~7일에 한 번, 중간 크기는 3일~4일에 한 번, 30㎝ 이하로 작은 식물은 1일~2일에 한 번 주는 것이 좋습니다. 물을 줄 때는 한꺼번에 많이 주지 말고 화분을 3지점으로 나눠 조금씩 주면서 흙속으로 물이 고루 퍼진 후 나머지 물을 줘야 합니다. 화분 밑으로 물이 약간 나올 정도로 주고, 화분 받침대에 고인 물은 다시 화분으로 흡수되기 때문에 버리지 않아도 됩니다.

잎의 먼지도 씻어낼 겸 한 달에 한두 번은 베란다나 화장실로 옮겨 잎에서부터 물을 흠뻑 줍니다. 한나절 정도 그대로 뒀다가 제자리로 옮기면 생육도 좋아지고 광합성과 증산 작용이 활발해져 가습 효과가 더욱 커집니다.

출처. OK시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