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박명재 사무총장도 사퇴

중앙일보 2016.11.18 10:47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 김춘식 기자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이 18일 사무총장직을 내놨다. 박 총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 사무처 비상총회에서 이정현 대표 및 현 지도부의 사퇴와 비상시국회의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를 했으며, 당의 사무처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앞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 당이 하나가 돼 하루 빨리 지금의 혼란을 수습하고 제자리를 찾아 당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총장의 사임은 전날 자신이 관할하는 사무처 당직자들이 총회를 열고 이정현 지도부 퇴진을 요구한 일이 직접적 원인이다. 당의 조직을 관리하는 주요 당직인 사무총장이 사퇴함에 따라 비주류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고 있는 이정현 대표에 대한 정치적 압박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박 총장은 지난 6월 26일 총선 패배 후 출범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임명돼 임기가 한시적일 것이란 예상이 많았으나, 8ㆍ9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이정현 지도부에서도 유임됐다. 이후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왔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