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박근혜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계엄령 준비한다는 정보 돌아”

중앙일보 2016.11.18 09:47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돈다”며 경계감을 나타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국민과 싸우기로 작정을 한 모양이다. 참으로 무지막지한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국민이 조사를 받으라고 명하는데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 앉아 인사권을 행사하고, 검찰 조사를 거부하며, 엘시티 조사를 지시하고, 친박 지도부를 버티게 하며, 하수인을 시켜 촛불 민심을 인민재판이니 마녀사냥이니 공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천 기사

추 대표는 이어 “박사모를 시켜 물리적 충돌을 준비시키고, 시간을 끌면서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며,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고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박 대통령의 최근 행보를 일일이 열거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으면 헌법상 대통령에게 부여된 권한을 정지시키는 조치를 착착 진행하는 동시에 야3당 공조 하에 정치적ㆍ법적 퇴진을 준비해 나가겠다”며 하야ㆍ탄핵을 위한 조치에 본격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추 대표는 “1000만 명이 촛불을 들 때까지, 아니 3000만 명이 촛불을 들고 나올 때까지 평화집회와 준법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정권의 불법에 맞서 싸울 것”이라며 “선으로 악을 물리치겠다”고 다짐했다.

추 대표는 “경찰에게도 경고한다”며 “공연히 폭력을 준비하는 박사모와 특정인을 테러하겠다는 이 집단의 폭력 예비 음모를 즉각 수사하라”며 “경찰이 평화집회 요구를 묵살하고 불법을 방치한다면 경찰청장도 직무유기로 탄핵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