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박근혜, 김기춘에 지시해 비판 언론 탄압” 비판

중앙일보 2016.11.18 08:36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박근혜 정부의 언론 대응을 두고 ‘언론 탄압’이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통신은 TV조선의 보도를 인용한 지난 17일 기사에서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을 보면, 국무총리 후보자들이 언론의 비난 속에 연속으로 밀려나자 김기춘 비서실장이 ‘비판언론 길들이기’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14년 세계일보에 의해 제기된 ‘정윤회 문건’ 보도에 따른 청와대의 대응에 관한 내용이다. 건통신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은 “비판을 그대로 두면 안된다. 언론중재위원회 제소,고소고발 및 손해배상청구 등 그에 상응하는 불리익이 차례지도록 철저하게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통신은 또한 “막후실세로 지목된 정윤회씨도 자기 딸(정유라)의 특혜의혹 등을 보도한 기자들을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박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관련 내용을 보도한자들을 끝까지 밝혀내라고 하는 한편, ‘본때를 보여주라’고까지 말했다“면서 ”2014년 정윤회씨 (관련 의혹을) 폭로한 세계일보를 상대로 세무조사ㆍ압수수색 등 ‘세계일보 공격방안’이 민정수석비서실에서 논의됐으며, 이후 세무당국은 세계일보의 책임자에 대해 대대적인 세무조사를 벌였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또한 ”지난해 1월 TV조선이 박 대통령의 통치방식을 비판하는 보도를 한 다음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대응조치를 취하도록 지시했다“면서 ”(당시) 보도에 출연하였던 사람들에 대한 출연금지 처분이 내려졌다“고 비판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