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이번 주 대통령 조사 무산

중앙일보 2016.11.18 02:34 종합 1면 지면보기
최순실(60·구속)씨의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 측 유영하(54) 변호사는 17일 “최대한 서둘러 변론 준비를 마친 뒤 다음주에는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8일까지 박 대통령을 대면조사하겠다는 검찰의 계획은 무산됐다.
 
관련 기사

유영하 “내주엔 조사 협조”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최씨와 안종범(57·구속)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7·구속) 전 부속비서관이 기소되기 전에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그 마지막 시점이 18일까지라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20일 최씨 등을 일괄 기소키로 방향을 정하고 공소장 작성에 돌입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