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김무성, 엘시티 연루설 유포자 고소

중앙일보 2016.11.18 02:30 종합 8면 지면보기
문재인(左), 김무성(右)

문재인(左), 김무성(右)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내용을 유포한 관련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 “정·관계 로비 확인된 바 없다”
이영복 로비 부인, 수사 장기화 조짐
이 “최순실, 계원인 줄 몰랐다” 진술

전날 인터넷에서 문 전 대표가 570억원 횡령 혐의 등으로 검찰에 구속된 엘시티 시행사 ㈜청안건설 이영복 회장의 로비 대상에 포함됐다는 글이 급속히 퍼지면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에 대한 국민의 비판은 당연하지만 특정 세력에 의한 악의적인 허위 사실 유포 행위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민주주의의 적(敵)”이라며 “지난 대선 때도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 캠프, 댓글부대 등이 조직적인 문재인 죽이기를 했다. 앞으로 이런 식의 조직적인 흑색선전과 허위 사실 유포 행위를 그냥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날 문 전 대표의 대선 캠프에서 SNS 지원단장을 지낸 조한기 민주당 충남 서산태안지역위원장은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가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며 “‘엘시티 문재인’을 실시간 검색어 2위까지 올리고 1위까지 올리겠다고 자랑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내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물타기 관련 유언비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허위 사실 유포에 강력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도 이날 김 전 대표가 엘시티 측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글을 올린 네티즌을 허위 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영등포경찰서에 형사 고소했다. 앞서 김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엘시티 비리에 정치인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압박받을 사람은 압박받는 것이고, 압박받을 이유가 없는 사람은 압박받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엘시티 비리 의혹 수사는 장기화될 조짐이다. 수사를 담당한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17일 “현재까지 로비 관련 리스트를 확보하거나 정·관계 인사에게 구체적으로 금품 로비를 한 사실이 확인된 바 없다”며 “이 회장 역시 로비를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 회장이 횡령한 돈으로 개인 채무 변제, 가족의 부동산 구입과 생활비, 유흥비, 차명 계열사의 운영자금 등에 쓴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회장의 돈 일부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수입 의류 유통업체 대표 김모(76)씨에게 들어간 사실도 밝혀냈다. 김씨는 최순실·순득 자매가 가입한 ‘계’의 계주다. 하지만 이 회장은 “돈만 보냈다. 최순실이 계원이었는지 몰랐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위문희 기자, 부산=윤정민·최은경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