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썰전' 전원책 예언 또 통할까…"19일 광화문 집회, 수능 끝난 고3 축제될 것"

중앙일보 2016.11.18 01:25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JTBC ‘썰전’에 고정출연 중인 전원책 변호사가 “19일 열리는 광화문 촛불집회에도 100만 명이 모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주까지 수능을 앞두고 발이 묶여 있던 수험생들이 쏟아져 나올 것이라는 분석이다.

17일 방송된 ‘썰전’은 지난 12일 서울 도심에서 진행된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집회를 다뤘다.

전 변호사는 100만명이 모였던 12일보다도 19일이 더 위험하다고 본다면서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이 다 길거리로 나와서 축제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토론을 벌인 유시민은 “고3 학생들의 학부모들도 나오지 않겠냐”며 덧붙였다.

이에 전 변호사는 “비가 오지 않는 한, 영하 5도가 되지 않는 한 100만 명이 또 모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내일 명예훼손으로 감옥을 가더라도 이 말은 해야겠다”면서 “이번 게이트의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앞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될 거라는 예언을 해 “돗자리를 함께 깔자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19일 집회에서도 전 변호사의 예언이 적중할 지 주목된다.

JTBC ‘썰전’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