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옐런 “비교적 이른 시일 내 금리 인상”

중앙일보 2016.11.18 00:36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경기 회복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비교적 이른 시일 내” 기준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옐런 의장은 17일(현지시간) 의회 합동경제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기 전 발표한 성명에서 노동 시장이 개선되고 물가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옐런 의장은 “앞으로 나올 지표들이 위원회가 설정한 목표치에 계속 가까워지고 있다는 점을 추가로 뒷받침한다면 비교적 이른 시일 내 금리 인상이 적절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지나치게 오랫동안 현 수준의 기준 금리를 유지한다면 위험 부담을 과도하게 부추기고 궁극적으로 재정 안정성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9년여 만에 기준금리를 0.00%~0.25%에서 0.25%포인트 올렸다.

이후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025~0.50% 수준의 금리를 유지해 왔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의 현 상황에 대해서도 낙관론을 폈다.

그는 “미국 경제가 이전에 기대했던 것에 비해 움직일 여지를 좀 더 갖게 됐다”며 “미국 경제는 올해 초에 다소 억눌렸던 모습에서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시장에선 12월 금리 인상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옐런 의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향후 정책 방향에 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추가 금리 인상은 “점진적으로”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