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은 드라마 광팬? ”저녁 8시 이후 TV만 본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16 17:37
박근혜 대통령이 차움에서 ‘길라임’이라는 가명을 이용했다는 보도가 전해진 가운데 박 대통령이 ‘TV광‘이라는 증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11일 방송된 MBN ‘아주 궁금한 이야기’에는 새누리당 이혜훈 의원과 김갑수 문화 평론가가 출연해 박 대통령의 'TV 사랑‘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 MBN 캡처]

김갑수씨는 “2년 쯤 전에 굉장히 유명한 분이 대통령을 독대했다고 자랑하면서 대통령이 예능 프로에 나온 사람들을 줄줄 외우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통령이 어떻게 그렇게 잘 아실까 생각했다”며 “저녁 6~7시 지나면 누구도 (대통령을) 볼 수가 없다더라. 그 시간에 드라마를 보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혜훈 의원 역시 “밤 8시 이후에는 일정 안 하시고 TV만 보시니까요”라고 말했다. 또한 “저녁 만찬과 조찬 일정이 전혀 없다”면서 “박 대통령은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를 즐겨 봤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박 대통령은 학창시절도 대통령 관저에서 자란 분”이라며 “친구 분들도 없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