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엘시티 비리 사건 철저 수사" 지시

중앙일보 2016.11.16 15:28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 역량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현재 검찰에서 수사 중인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과 관련하여 천문학적인 액수의 비자금이 조성되어 여야 정치인과 공직자들에게 뇌물로 제공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대는 오늘 이 사건을 또 하나의 최순실 게이트라고 말하며 대통령 측근 인사가 개입됐다는 의혹 마저 제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대표가 이번 사건을 대통령과 연관된 비리인 것처럼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근거없는 정치공세"라며 "이에 대통령은 오늘 법무부 장관에게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 역량을 총동원하여 신속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하여 연루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