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유라, 고3 때 출석일수 17일, '봉사활동' 기간에 해외 출국도

중앙일보 2016.11.16 14:56
 
국정농단으로 구속된 최순실씨가 교육 농단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교육청이 지난달 25일부터 최씨의 딸 정유라씨의 출신중·고교를 감사한 결과 출결 관리 부실, 성적 조작, 금품 수수 등 총제적 부실이 드러났다.

청담고, 출결관리 '총체적 부실'
교육청, "졸업 취소 관련 법리 검토 중"

서울시교육청은 16일 정씨가 졸업한 청담고에 대한 감사 결과를 중간발표했다. 청담고의 학사기록은 물론, 승마대회 일정, 승마협회 공문, 법무부 출입국 기록까지 대조해 그간 언론에서 제기된 정씨 관련 의혹들을 면밀히 조사했다.

정씨의 출석 일수는 또 줄었다. 나이스(온라인학교생활기록부) 기록에 따르면, 정씨는 고1 때 182일(총 수업일수 194일), 고2 때 149일(195일), 고3 때 58일(195일) 출석했다. 지난달 27일까지 진행된 1차 감사 결과, 출석인정결석을 출석으로 잘못 기재한 날수가 밝혀져 1학년 출석일이 134일로, 3학년 때 출석한 날짜가 50일로 줄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 JTBC 캡처]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 JTBC 캡처]

16일 발표된 교육청 감사 결과 정씨의 무단결석을 학교가 출석으로 처리한 37일이 추가로 드러났다. 국내대회 참가 공문을 제출하고 학교에 나오지 않은 기간 동안 해외로 출국한 날짜가 20일이나 된다. 정상 출석으로 처리된 기간에도 해외 출국 기록이 있고 학교장 승인 없이 대회에 참가한 사실도 드러났다. 무단결석까지 반영하면 고3 때 정씨가 실제 학교에 나온 날은 17일에 지나지 않는다. 이에 대해 교육청 관계자는 “법률 자문 등을 거쳐 정씨의 고교 졸업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의 학교생활기록부에 봉사활동으로 기재된 내용도 허위로 드러났다. 승마협회에서 ‘마필관리, 마구 관리 및 청소’ 등의 봉사활동을 한 것으로 기재된 날짜에 정씨는 해외에 출국해 있던 것도 감사 결과 발견됐다. 정씨가 학교장의 승인 없이 5개 대회에 무단으로 출전한 사실도 확인됐다.

최씨가 실제로 교사에게 금품을 준 사실도 처음 확인됐다. 당시 체육부장으로 근무하던 한 교사가 최씨로부터 30만원의 현금을 받은 사실을 적발했다. 또 이미 드러난 것 외에도 최소 2차례 이상 교사들에게 금품 전달을 시도하고, 정씨가 재학 중 연 3∼4차례가량 과일 바구니를 체육교사들에게 보냈다. 교육청은 촌지를 받은 체육교사는 물론 제공자인 최씨도 수사기관에 고발하기로 했다.교육청은 감사결과를 종합해 정씨의 고교 졸업취소를 검토하기로 했다.

실제로 정씨의 졸업을 취소될 경우 고졸 학력 자체가 말소되므로 이화여대 입학도 이를 근거로 취소된다는 것이 교육청의 설명이다. 교육청은 감사결과에 대해 "정씨에게 지극히 비정상적이고 예외적인 학사관리와 성적관리 상의 특혜가 베풀어졌음을 광범위하게 확인했다"며 "배후에는 최씨의 금품증여와 외압이 강력히 작용했다"고 총평했다. "비정상적인 교육 농단을 바로잡기 위해 졸업취소에 대한 법리 검토와 비위 관련자들의 엄중 문책 등 모든 조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