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트럼프 17일 뉴욕 회담…방위비 분담 논의

중앙일보 2016.11.16 11:57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미국 뉴욕에서 회담을 갖는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당선인과 주일미군 방위비 증액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등을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5일 의회에서 "트럼프 당선인과의 회담에서 경제 및 동맹관계를 논의하고 신뢰관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주일미군 주둔으로 미국과 일본 모두가 이익을 얻고 있다"며 "(주둔 경비를) 적절히 부담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방위비 증액에 난색을 표시한 것이다.

트럼프는 지난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미국은 일본을 방위할 재정적 여유가 없다"며 "미국은 일본에 터무니없는 돈을 빼앗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이 주일미군 주둔 경비를 늘리지 않으면 주일미군이 철수할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주일미군 토지 사용료와 시설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그밖의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