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라임을 위한 공간? 차움병원에 '시크릿 가든' 실제로 존재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16 11:35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이 차움병원에서 '길라임'이라는 가명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차움병원에 실제로 '시크릿 가든'이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JTBC '뉴스룸'에서는 박근혜 대통령 특혜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박 대통령은 2011년 초부터 차움병원을 이용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인기를 끌던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여주인공 길라임의 이름을 가명으로 쓴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차움병원 홈페이지 캡쳐]

[사진 차움병원 홈페이지 캡쳐]


차움병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5층 피트니스 존의 가운데에 '시크릿 가든'이라는 공간이 있다. 꽤 큰 크기를 차지하고 있는 '시크릿가든'은 어떤 용도로 사용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시크릿가든이 있는 차움병원의 5층에는 골프클리닉, 운동처방실, 필라테스 룸 등이 존재한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가지 가지 한다 정말"  "내가 이러려고 국민한게 아닌데"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