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3당, 국정교과서 폐기 촉구 결의안 제출

중앙일보 2016.11.16 10:51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정의당 등 야3당은 16일 국정교과서 폐기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날 제출된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중단 및 폐기 촉구 결의안’은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등 3당 원내대표가 대표 발의했고 야3당 소속 의원 162명 전원이 찬성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결의안에서 “이번 국정교과서는 특정한 정치적 목적 아래 졸속 추진됐고 진행 과정 또한 위법했다”며 “무엇보다 비선 실세인 최순실이 개입한 상황에서 국정교과서 추진 또한 국민적 신뢰를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국정화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기존 검정교과서 체제가 내년도 1학기부터 적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국정화 추진 과정에 최순실이 개입했는지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화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교과서를 추진했던 청와대 핵심 참모가 국정 농단 게이트에 연루된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었다”며 “박근혜 대통령도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 ‘혼’이나 ‘기운’ 등 종교적 단어를 많이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