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준석 “박 대통령, 자발적 하야 대신 탄핵 원하는 듯”

중앙일보 2016.11.16 09:12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지난 14일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 앞에서 ‘이정현 대표 퇴진’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맨 오른쪽) 등과 대화하기 위해 농성장을 방문하고 있다. [중앙포토]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지난 14일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 앞에서 ‘이정현 대표 퇴진’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맨 오른쪽) 등과 대화하기 위해 농성장을 방문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근혜 키즈’ 중 한 명이었던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은 16일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이 오히려 내심 탄핵을 원하고 있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꾸준히 하야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이 자발적으로 하야하긴 어렵다는 것은 여러 정황을 통해 드러나고 있다”며 “하야하실 생각이었다면 청와대 비서진을 임명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지금처럼 여러 가지 정치적 이벤트를 새로 일으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그러면서 “김무성 전 대표도 박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을 것이란 가정 하에 탄핵을 언급했는데, 사실 이는 당내 일부에서도 공감을 얻고 있는 얘기”라며 “어떠한 예측도 하고 싶지 않지만 결국엔 그 방향으로 가도록 청와대가 요구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비박계 재선 의원은 “박 대통령이 자발적 하야 대신 버티기 전략을 통해 야권의 실책이나 분열에 따른 여론의 반등을 노리는 듯하다”며 “탄핵 정국으로 갈 경우 시간도 오래 걸리고 실제로 탄핵에 이르기도 쉽지 않다는 점 또한 감안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지난 13일부터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이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