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르재단 로고, 길라임 팔뚝 문신과 비교해보니

중앙일보 2016.11.16 08:45
박근혜 대통령이 차움 의원에서 ‘길라임’이란 가명을 썼다는 지난 15일 ‘JTBC 뉴스룸’ 보도 이후 길라임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가운데 2010~2011년 하지원이 주연한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여주인공 길라임이 팔뚝에 새긴 문신과 미르재단 로고가 비슷하다는 댓글도 잇따르고 있다.
 
추천 기사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길라임 팔뚝 문신과 미르재단 로고를 비교하는 사진이 널리 공유되고 있다. 사진을 보면 극 중 하지원의 오른쪽 팔뚝엔 용의 문신이 새겨져 있다.(사진 왼쪽) 미르재단 로고도 이와 유사하게 용을 형상화하고 있다.
JTBC 뉴스룸은 박 대통령이 ‘시크릿 가든’이 한창 인기를 끌던 2011년 초부터 차움에서 헬스클럽과 건강 치료를 주로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박 대통령이 드라마광이라더니…” “길라임도 드라마에서 대역 배우였다” “이거 확siri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관련 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