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근라임’ 논란에 원조 길라임 하지원 인스타에 댓글 이어져

중앙일보 2016.11.16 07:49
배우 하지원의 인스타그램에 박근혜 대통령의 `길라임 가명`과 관련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하지원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하지원의 인스타그램에 박근혜 대통령의 `길라임 가명`과 관련한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하지원 인스타그램 캡쳐]


차병원그룹의 고급 병원 차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길라임’으로 표기했다는 JTBC 보도 이후 네티즌들이 ‘원조 길라임’인 배우 하지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댓글을 남기고 있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의 이름 가운데 글자인 ‘근’을 조합해 ‘근라임’이라 부르는 네티즌들까지 생겼다. 박 대통령은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명의를 통해 차명으로 차움에서 약을 처방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6일 배우 하지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대부분은 이번 사태에 대해 간접적인 피해를 볼 수 있는 하지원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담은 팬들의 댓글이다. 네티즌 fox******는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길라임”이라고 남겼고, 네티즌 sal****는 “길라임 기분 안 좋겠군요”라고 글을 남겼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질타도 쏟아졌다. 네티즌 itz*******는 “어디 감히 하지원을 XX같은 박근혜한테 들이대냐”면서 원색 비난했다. 말도 안 되는 이번 사태를 차라리 농담처럼 받아들이고 싶은 네티즌들의 마음도 포착됐다. 한 네티즌은 “길라임, 언제 대통령이 된 것이냐”는 댓글을, 다른 네티즌은 “원조 길라임 짱!”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관련 기사

지난해 10월 청와대에서 열린 한복패션쇼에서 하지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찍은 사진도 회자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길라임과 길라임”, “대역배우들의 만남” 등의 말을 하면서 비판하고 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