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퇴 선언 때까지 대통령 퇴진운동”

중앙일보 2016.11.16 02:23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재인(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전국적인 퇴진 운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야당과 시민사회, 지역까지 함께하는 비상기구를 통해 퇴진운동의 전 국민적 확산을 추진하겠다”며 “먼저 박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 선언을 한 뒤 비상기구에서 (사퇴 시한 등) 질서 있는 퇴진의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비상기구 만들 것”
새누리 “사실상 대선운동”

그는 “지역 촛불집회 참석이나 지역순회 시국 토론회 등으로 퇴진 운동이 더 넓게 국민들 속으로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박 대통령이 (자진 퇴진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에 대해선 “지금은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고 했다.
 
관련 기사

그동안 ‘2선 후퇴론’을 주장해온 문 전 대표가 입장을 선회하면서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과 야권 주요 대선주자들이 박 대통령 퇴진 쪽으로 의견을 모은 국면이 됐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 박 대통령 퇴진운동을 내세워 사실상 대선 운동에 돌입하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이라며 “국민은 가장 먼저 거국내각을 주장하고 이를 뒤집은 문 전 대표의 갈지(之)자 행보를 눈치만 보는 무원칙한 행태로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