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최순실 이름으로 차움서 혈액검사”

중앙일보 2016.11.16 02:16 종합 2면 지면보기
박근혜 대통령의 혈액검사가 비선 실세 최순실(60)씨의 이름으로 서울 강남구 차움의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대통령의 혈액 등 건강정보는 2급 국가 기밀에 해당되며, 청와대 의무실과 국군서울지구병원 밖으로 유출되어서는 안 된다. 대통령의 자문의사인 김모(전 차움의원 의사) 원장은 최씨의 언니 순득(64)씨 이름으로 비타민 주사제를 처방해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에게 주사한 사실도 밝혀졌다. 보건복지부는 차움의원·김영재의원에 대한 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대통령 건강, 유출 돼선 안되는 기밀
순득 명의로 비타민 주사제도 맞아
복지부 “프로포폴 대리처방 없어”

조사 결과 2011~2014년 최씨 자매의 차움의원 진료기록부에 ‘박 대표·대표님·안가·청’ 등의 표기가 있는 게 29건이었다. 차움의원이 박 대통령을 직접 진료하지 않고 최씨 자매 이름으로 주사제를 대거 처방한 것이다. 대면(對面) 진료 없이 처방하는 것은 불법이다.

대통령 자문의사였던 김 원장은 2013년 9월 청와대 의무실 간호장교로부터 박 대통령의 혈액을 받아 차움의원에서 검사했는데도 최씨 혈액인 것처럼 기록했다. 이는 의료법상 진료기록부 허위 작성에 해당한다. 그는 또 박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 의무실에 비타민 주사제가 없다는 이유로 최순득씨 이름으로 12회 비타민제를 처방했으며 이 약을 청와대로 직접 가져가 피하주사제는 자신이, 정맥주사제는 간호장교가 박 대통령에게 각각 주사했다.
관련 기사

복지부는 김 원장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형사고발하고 대리처방 여부 등에 대한 추가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다만 최씨 자매가 프로포폴(향정신성 의약품)을 대리 처방받은 적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