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현 “10%도 못 넘는 대권주자들이… ” 남경필 “박근혜교 사이비신도 같다”

중앙일보 2016.11.16 02:14 종합 3면 지면보기
15일 오후 2시30분 새누리당 이상휘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오늘부로 사퇴합니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지난 8일 나경원 의원이 인재영입위원장을 그만둔 뒤 일주일 만이다. 이 대변인은 “ 작금의 사태는 정치를 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고 죄송스럽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당 관계자는 “오죽 당 상황이 엉망이면 임명된 지 한 달 된 대변인이 메시지 달랑 하나 보내고 짐을 쌌겠느냐”고 말했다.

새누리, 이 대표 거취 놓고 내전 확산
비주류 ‘비상시국위’ 대표 12인 확정

앞서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선 지도부 간에 고성도 오갔다. 박명재 사무총장이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친박·비박계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해 달라며 질책하자 정 원내대표는 “나 좀 그냥 그만두게 해 달라. 붙잡지 좀 말라”며 목소리를 높여 그 소리가 복도까지 들렸다. 새누리당은 이날도 내내 혼돈의 하루를 보냈다. 친박계 지도부에 대항하기 위해 ‘비상시국위원회’를 만든 비주류는 이날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을 포함한 12명의 공동대표단을 확정했다. 비상시국위 황영철 의원은 “ 대선주자급이 참여하는 비상시국위가 꾸려졌다”며 “ 대한민국의 건강한 보수를 끌어안는 대안세력으로서 역할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하고 남경필 지사, 원희룡 지사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명색이 도지사·시장을 했거나 하는 분들이 그 바쁜 시간에 비행기를 타고 모여서 ‘이정현 물러나라’고 하는 게 정상인가. 지지율 10%를 넘기 전에 어디 가서 대권주자라는 말도 꺼내지 말고 사퇴하라”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아기가 젖 떼고 나서 옹알이만 하게 돼도 할 수 있는 얘기가 ‘물러나라’는 말”이라고도 했다. 베를린 출장 중 이 대표의 발언을 전해 들은 남 지사는 “이 대표는 정상적인 사고를 하지 못하는 ‘박근혜교’를 믿는 사이비교 신도 같은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공당의 대표로서 조금의 자격도 없다”고 비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