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이정현, 박근혜 종교 믿는 사이비 신도같다"

중앙일보 2016.11.16 02:04

남경필 경기지사가 15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하며 "박근혜 종교를 믿는 사이비 신도 같다"고 비판했다

독일을 방문 중인 남 지사는 이날 오전(현지 시각) 베를린에서 출장에 동행한 취재 기자들에게 "이 대표가 정상적인 사고를 못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남경필 오세훈 김문수 원희룡 등 (대선 주자 지지율) 10%넘기 전엔 어디가서 대권주자라는 말도 꺼내지말라"며 "새누리당 이름 앞세워 당 얼굴에 먹칠하지 말라"고 비난했다.

전현직 서울시장, 경기지사, 제주지사인 이들이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대권주자라는 타이틀을 향유하고 언론에 한줄 나는데 쓰고 있다"면서다.

이에 대해 남 지사는 "이 대표는 정상적인 상태가 아닌 것 같다. 지금 어린아이들까지 요구하고 알아들을 만한 수준의 이야기가 대통령의 2선 후퇴, 이 대표가 물러나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극히 상식적인 요구에 대해 정상적이지 않은 사고와 언어로 대응하고 있다. 심각한 상황"이라고 맞대응했다.

이어 "이 대표는 하루빨리 물러나야 한다. 공당의 대표로서 단 하루의 자격도 없다"고 재차 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남 지사는 이어 친박 핵심 인사들에게도 정계 은퇴를 요구했다.

그는 "이 대표 뒤에 숨어서 알량한, 얼마 남지 않은 권력을 유지하려고 계속 새로운 획책을 하는 친박 핵심세력도 당장 정계를 은퇴하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렇게 가면 새누리당은 국민 마음속에 존재할 수 없다. 친박세력은 이 대표 뒤에 숨어서 권력을 유지하려는 시도를 그만하라"고 촉구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