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과도내각 거쳐 조기 대선 구상…안철수 “함께 노력”

중앙일보 2016.11.16 02:03 종합 6면 지면보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기자회견을 위해 국회에 도착한 뒤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기자회견을 위해 국회에 도착한 뒤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 전민규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이 조건 없는 퇴진을 선언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전국적인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탄핵은 지금 논의할 단계 아니다
강제 하야시킬 마지막 법적 수단”
정진석 “문, 수습 걷어차고 혼란만
촛불을 자기 대통령 만들기로 착각”

그동안 문 전 대표는 내·외치를 포함한 박 대통령의 완전한 2선 후퇴를 요구하면서도 퇴진에 대해선 어중간한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에 다녀온 뒤 퇴진론으로 선회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게 퇴로를 열어주고 싶었다”며 “하지만 박 대통령은 저와 우리 당의 충정을 끝내 외면하고, 이제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야권의 박 대통령 퇴진론은 크게 두 갈래다. 당장 물러나라(박원순 서울시장)는 쪽과 시간을 정해놓고 물러나라(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등)는 쪽이 있다. 문 전 대표는 후자에 가깝다. 그는 박 대통령의 즉각적인 하야 선언→국회의 과도내각 구성→하야 후 조기 대선의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그는 박 대통령 탄핵에 대해선 “지금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민심에 비해 시간이 걸린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탄핵은 대통령을 강제 하야시킬 마지막 법적 수단”이라며 가능성은 열어놓았다.

문 전 대표는 “모든 야당과 시민사회, 지역까지 함께하는 비상기구를 퇴진운동의 전국적·국민적 확산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지역 촛불집회 참석이나 지역 순회 시국 토론회 등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도 이날 야당과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비상시국기구’를 제안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 추 대표가 제안했다 철회한 영수회담과 관련해 “사전 논의가 없었고 오늘 저에게도 (추 대표가) 사과 전화를 했다”며 “그러나 어제 의총에서 퇴진 당론을 결정했고, 오히려 야권·시민사회 공조를 촉진하게 한 전화위복이 됐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총선 과정에서 ‘호남에서 지지를 거두면 정계에서 은퇴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호남에서 지지받기 위한 전략적 판단으로 했던 발언”이라며 “그 말로 호남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이 있다면 대단히 죄송하다. 그러나 호남의 지지가 없다면 대선도 포기하고 정치도 그만둘 거란 부분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했다. 개헌 논의에 대해선 “ 개헌이 필요하지만 지금 개헌을 논의하면 국면전환을 초래하게 된다. 지금은 개헌을 논의할 시기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한 사람이라도 더 마음을 모아야 할 때”라며 “박 대통령의 퇴진이 우리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점에서 (문 전 대표와)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뜻을 같이하는 여야의 어떤 분들과도 만나겠다”고 덧붙였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를 겨냥해 “질서 있는 국정 수습은 걷어차고 혼란만 부추긴다”며 “진보 좌파단체를 끌어들여 민중 의회라도 만들 생각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100만 촛불이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를 위한 것으로 착각하면 안 된다. 대통령이 다 된 줄 착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글=강태화·안효성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전민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