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외수 “출세하셨다…인생말로 심히 걱정”유영하 변호사와 악연 공개

중앙일보 2016.11.16 01:59

작가 이외수 씨가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와의 악연을 소개하면서 “저분의 인생말로가 심히 걱정된다”는 글을 올렸다.
 
 

이외수는 이날 자신의 SNS에 “유영하 변호사가 어떤 양반인가 했더니…이번에 박근혜의 변호를 맡게 되었군요”라면서 자신과 얽혔던 과거 일화를 공개했다.

이씨는 “어떤 학원 강사가 제 책의 상당량을 도용, 자기 이름으로 책을 낸 적이 있다”면서 “나중에 문제 제기를 했는데도 반성하지 않고 기자까지 대동해서 찾아와 사과를 하는 척 위장하면서 화를 돋우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추천 기사
이어 “그때 제 아내가 도둑이 오히려 큰소리친다는 표현을 썼는데 대동했던 기레기 놈이 다음날 이외수 아내 사과하러 온 문단 후배에게 욕설 운운하는 기사를 내보냈다”면서 “문단 후배는 무슨 얼어 죽을 문단 후배. 제 책을 도용해서 책을 내면 제 문단 후배가 되는 건가. 저와는 아무 연고도 없는 사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어떤 변호사께서, 자초지종을 알아보지도 않고, 자기 트위터에 ‘부창부수라고 했던가. 이외수가 주제 파악 못 하고 설치니 그 마누라라는 여자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것 같다. 나잇살 되는 사람들에게 험한 말을 쓰는 내 자신이 싫지만 마누라라는 여자가 사과하러 온 후배에게 욕설을 했다는 기사를 보면서 두 노추의 인생말로가 걱정된다’는 논조로 저를 저격한 적이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마지막으로 이 작가는 “그런데 이(유영하) 변호사께서 이번에 박근혜의 변호를 맡게 되었다”면서 “한마디로 출세하셨다. 저는 저분의 인생말로가 심히 걱정된다”고 유 변호사의 말을 인용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사법연수원 24기로 창원지검, 청주지검, 인천지검, 서울북부지검 등에서 검사로 근무했다. 대표적인 ‘친박’ 인사로 통하며 2010년 당시 한나라당 최고위원이었던 박 대통령의 법률특보를 지냈다. 2014년부터 올해 1월까지는 국가인권위 상임위원으로도 활동하기도 했다. 유 변호사의 트위터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